이 운동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논쟁은 페달을 밟는 거예요. 베토벤의 지시 senzasordini는 덤퍼 없음으로 번역되고 페달은 처음부터 끝까지 파고들어야 한다. 대부분의 피아니스트들은 이 지시를 따르지 않는다. 왜냐하면 현대 콘서트 그라운드에서는 사스 테인이 매우 길다(베토벤의 피아노보다도 훨씬 길다)기 때문에 이 음표가 섞이면 백그라운드의 굉음이 일어나고 기존의 피아노 교육학에서는 조잡하게 여겨진다. 물론 피아노 선생님도 학생들에게 그것을 허락하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베토벤은 과격파일 뿐 아니라 규칙을 어기는 걸 좋아했어요. 달빛은 콘트라스트 위에 만들어졌어. 첫 번째 악장은 슬로, 레가트, 페달, 소프트입니다. 제3악장은 정반대로 단지 아주 빨리 연주되는 제1악장의 변주이다 – 이는 3악장 2악장 위 2옥타브가 1악장에서 현저한 3음절 주제의 생략형이라는 관찰을 통해 확인된다(3악장 논의에 대해서는 섹션 III.5 참조). 이동)을 참조해 주세요. 또 불협화음과 이 1악장에 유명한 질감을 주는 명료한 하모닉 사이에는 현격한 대조가 있죠. 배경의 불협화는 페달이나 9번째 불협화음 등에 의해 만들어집니다. 이처럼 불협화음은 어두운 벨벳의 배경에 반짝반짝 빛나는 다이아몬드처럼 화음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 있습니다. 그는 과격파이기 때문에 가능한 한 조화로운 주제를 골랐습니다. 하나의 음표는 3회 반복됩니다(제5소절). 그래서 제 해석으로는 베토벤의 지시대로 페달을 곡 전체에 걸쳐 밟아야 한다고 생각해요. 대부분의 피아노에서는 연주할 수 있지만, 콘서트 그라운드에서는 연주할수록 배경 소리가 커져 PP("semprepianissimo")가 연주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 난이도가 높아집니다. 이 경우 배경을 조금 축소해도 음악의 일부이기 때문에 완전히는 자를 수 없습니다. 이것은 녹음으로는 알아들을 수 없어. 보통 배경은 올바른 페달을 밟기 위한 표준적인 규칙인 깨끗한 화음을 강조하는 것은 분명한 화음이다. 하지만 베토벤은 여기서 그 룰을 어기기로 결정했을지도 모른다. 그래서 그는 모든 동작에 페달 마크를 달지 않았다. 왜냐하면 당신이 그것을 줄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덤퍼 페달을 끝까지 완전히 밟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이 작품을 기억하는 첫 번째 규칙은 HT를 편안하게 연주할 때까지 페달은 전혀 사용하지 않는 것입니다. 이렇게 하면 페달을 밟지 않으면 연습할 수 없는 레가트를 배울 수 있어요. 아주 조용히 연주되지만, 이 곡에서는 소프트 페달이 필요 없어. 게다가 대부분의 연습용 피아노는 소프트 페달을 밟아도 PP로 원하는 컨트롤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원활하지 않다. HS를 암기하는 것으로 시작해 바 1~5로 발음하고, 곧바로 멘털 플레이로 커미트 한다. 모든 식 마킹에 주의해 주십시오. 컷 타임인데요, 두 개의 첫 번째 소절은 인트로덕션 같고, 각각 한 개의 LH 옥타브음만 있고 나머지는 좀 더 엄밀하게 컷 타임을 통해 연주됩니다. 베토벤은 바로 바 2에서 불협화음이 이 악장의 주요 요소라고 말합니다 LH에 옥타브 B를 삽입하여 청중에게 불협화음이 울려 퍼지는 것입니다. 끝까지 세그먼트(segment)로 암기합니다. LH 옥타브를 유지할 필요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다음과 같이 바 1의 LHC# 옥타브를 재생합니다. fingers51번인데요, 바로 4개, 그리고 3개의 손가락을 아래의 C#에 미끄러져 이 아래의 C#을 누르고 5개로 바꿉니다. 결국 바 2에 도달하기 전에 옥타브 31을 누르면 됩니다. 바 2의 B옥타브를 51로 연주하면서 3을 눌러보세요. 이렇게 해서 LH의 완전한 레거트가 다운된 상태가 됩니다. 이 절차에서는 한 개의 손가락으로 완전한 레거트를 유지할 수 없지만, 가능한 한 오래 유지할 수 있습니다. 바 3부터 바 4 로의 전이에서는, LH 옥타브가 표시될 필요가 있습니다. 이때 51에서 바 3의 F#을 연주하고 51에서 다음 G#옥타브를 연주한다. 마찬가지로 바 4~ 5자, 바 4의 두 번째 G#옥타브를 51로 재생하고 핑거 1을 누르면서 2로 바꿔 (5를 들어 올릴 필요가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다음 바 5의 코드, 핑거 521을 재생해, 레거트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인 사고방식은 가능한 한 많은 음표를 가지고 있는 거예요. 특히 LH는 낮은 음표, RH는 높은 음표예요. 일반적으로 이들 “홀드”를 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기 때문에 특정 상황에서 어느 쪽이 최적인가를 시험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특정 홀드 순서 선택은 주로 손 크기에 따라 결정됩니다. 예를 들면, 바 1의 LH옥타브는 41 또는 31로 연주할 수 있기 때문에 손가락을 교환할 필요가 없습니다. 이것은 단순함이라는 장점이 있지만은 곡을 시작할 때 기억을 할 필요가 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 작품 전체를 통해, 가능한 한 레거트를 유지하기 위해서 「지치환」 법을 사용합니다. 먼저 말을 암기하고, 항상 같은 것을 사용할 때, 특정 교환 순서를 결정해야 합니다. 어쨌든, 모든 음표를 페달을 밟게 되는데, 왜 음표 레거트를 끌어안는 건가요? 첫째, 키의 조작 방법은 키를 잡는 방법에 따라 결정됩니다. 따라서 키를 가지는 것으로, 보다 일관성 있는 권위 있는 레가를 연주할 수 있습니다. 둘째, 키를 들면서 페달로 음표를 누르면 백체크가 망치를 내리고 망치가 쾅쾅 움직인다. 이 「느슨함」이 들려 - 소리의 성질이 변화한다. 또한 피아노 지휘관으로서 백체크는 항상 해머를 잡고 피아노 액션 전체를 완전히 통제할 수 있도록 하겠다. PP를 플레이할 때는 이 수준의 컨트롤이 매우 중요합니다. 망치가 펄럭 펄럭 움직이면 PP를 제어할 수 없어요. 잡는 방법의 또 다른 이유는 손이 키보드에서 떨어지지 않고 잡는 방법의 메모가 다음 메모를 찾기 위한 기준이 되기 때문에 절대적인 정확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음악 – 음악을 만드는 법 바 1은 단순한 4개의 3중주 시리즈가 아닙니다. 이것들은 논리적으로 접속할 필요가 있습니다. 따라서 각 트립트의 상위 노트와 다음 트립트의 하위 노트 사이의 접속에 주의하세요. 이 접속은 바 사이를 이동할 때 특히 중요하며 바 4 ~ 5、9 ~ 10 등과 같이 최저 음표에는 멜로디 값이 포함되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바 5의 RH는 최저음 E로 시작하여 3음 주제 G#까지 음악이 올라간다. 이 주제는 ‘혼자’ 연주해서는 안 되는 것이 아니라 앞의 3중주의 정점이다. 바 8의 9번째 RH에 도달하는 것이 어려운 경우는 LH에서 아래 음을 연주합니다. 바 16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경우 LH의 레거트를 완전히 유지할 수는 없지만 RH의 레거트가 더 중요하고 나중에 페달을 사용하면 LH의 리프팅음이 잘 들리지 않습니다. 그러나 쉽게 도달할 수 있다면 RH만으로 9번을 플레이해봐야 합니다. 그러면 LH로 더 많은 음표를 가지고 있을 수 있으니까요. 세 음의 주제의 첫 음이 옥타브 G#인데, 위 음은 아래 음과 구별이 돼서 좀 더 견고해야 합니다. 바 32~35는 긴장이 고조되는 3연 3 중주곡입니다. 바 36~37은 연결이 되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바 36-37은 그 장력을 매끄럽게 풀어주기 때문입니다. 처음에는 크레센드가 있는 바 25에 대해서 PP로 시작하여 바 28에서 P까지 감소하고, 바 42에서 PP로 돌아간다. 대부분의 증감에서는 증감의 대부분은 처음이 아니라 끝 근처에 있을 것입니다. 바 48에는 예상 밖의 크레센드가 있으며, 바 49의 첫 음에서 갑자기 P로 점프한다. 이것은 베토벤이 페달에 의해서 생겨난 불협화음과 겹친 명확한 하모니를 바라고 있었음을 나타내는 가장 명확한 징조이다. 엔딩은 바 55 근처에서 시작한다. 커트 시간은 주의해서 봐주세요. 특히 바 57의 제1박자와 제3박자를 강조해주세요. 정상 종료라고 생각되는 것은, 4박째의 바 58과 3박째의 바 59의 엑센트(오)로 나타나. 바 60의 제1의 코드는 거짓의 끝이다. 대부분의 작곡가들은 이곳에서 음악을 끝냈을 것이다. 그것은 이 악장의 첫 번째 코드와 같은 코드로, 표준적인 끝의 특징이다. 그러나 베토벤은 종종 더블 엔딩을 사용하고, 그것이 진짜 엔딩을 더 파이널로 만든다. 그는 곧 비트를 주워 LH가 연주하는 3노트의 주제를 그리워하며 진정한 엔딩으로 이끌어줍니다. 모두 PP입니다. 마지막 두 개의 화음은 전체 악장에서 가장 부드러운 음이어야 합니다. 너무 많은 소리가 들어있어서 어려워요. HT재생이라면 이 움직임은 문제없습니다. 유일하게 새로운 요소는 양손을 동시에 컨트롤할 필요가 있는 레거트를 위한 음표를 가진 것입니다. 동작 전체를 외우고 HT로 만족스럽게 연주할 수 있다면 페달을 더합니다. 항상 페달을 밀기를 선택하면 바 5~9의 탑노트를 코드 진행에 의해 생기는 배경 불협화음에 중첩된 에테르 아피어 런스로 연주할 수 있다. 베토벤은 아마도 당시의 새로운 피아노 소노리티를 실증하고 그 능력을 찾기 위해 이 구조를 선택했을 것이다. 이 관찰은 조심스럽게 페달을 올려 불협화음을 완전히 제거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지지한다.

+ Recent posts